송구영신과 새해

2018년이 기울어 갑니다. 그러나 희망찬 새하가 밝아오고 있습니다.
우리교회는 주님이 준비하신 희망을 교회에서 기도하며 만나려고 준비했습니다.

댓글 남기기